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태반주사 8개월간 150개 사들여…감초ㆍ마늘주사는 매달 50개씩

청와대가 제약업체 녹십자에서 최근 2년 간 태반주사ㆍ감초주사ㆍ마늘주사 등 약 2000만원어치 약품을 사들였다고 22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상희(더불어민주당)의원이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4년 3월부터 올 8월까지 10종류의 녹십자 의약품을 31차례에 걸쳐 구매했다. 구입처는 ‘대통령실’ 또는 ‘대통령경호실’이었고 가격은 총 2026만9000원이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청와대가 녹십자 의약품을 구매한 시기는 김상만 원장이 녹십자아이메드 병원장을 맡은 이후다. 김상만 원장은 차움의원에 있을때부터 최순실(60) 씨 자매에게 주사제를 대리 처방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 관련기사 청와대와 백악관, 시간을 반대로 간다?

청와대가 2014년 1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사들인 약품 중에는 일명 태반주사로 불리는 라이넥주, 감초주사로 불리는 히시파겐씨주, 마늘주사로 불리는 푸르설타민주 등이 포함돼 있었다. 청와대는 잔주름 개선ㆍ피로해소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라이넥주를 2015년 4ㆍ11ㆍ12월 등 3차례에 걸쳐 50개씩(개당 2㎖) 모두 150개(74만2500원) 사들였다.

동네 의원에서조차도 태반주사는 초기 일주일에 2~3회씩 맞아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구매된 수량이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경수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과도한 양”이라며 “주치의 감독 등 명확한 처방 과정을 거쳤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들 주사제는 의사의 처방이 반드시 필요한 전문의약품이다.

또 청와대는 면역제 일종인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주를 2015년 11월과 2016년 3ㆍ6ㆍ8월 4차례에 걸쳐 총 11개를 구매하고 50만3030원을 지불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상적인 절차에 의해 수의계약이 아니라 일반 경쟁으로 납품을 했다”며 “구매한 녹십자 약품의 80%는 독감 예방접종용이며, 경호원을 비롯한 직원들을 위해 구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