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시윤 측 "'최강배달꾼' 제작진 한 번 만났을 뿐"


배우 윤시윤이 KBS2 새 드라마 '최강배달꾼'을 검토 중이다.

21일 윤시윤 측은 "'최강배달꾼' 제작진을 한 번 만났다. 정해진 것은 아무 것도 없다"라고 말했다.

'최강배달꾼'은 대한민국 흙수저의 사랑과 성공을 다룬 것으로, 윤시윤은 극중 짜장면 배달부 최강수 역으로 미팅을 가졌다. 제작사는 '미세스캅2'를 만든 지담이다.

윤시윤은 지난 7월 JTBC '마녀보감'을 끝내고 KBS2 예능 '1박2일'에 출연하고 있다. 내년에는 MBC 단막극 '세 가지색 판타지-생동성 연애'에 출연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