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검찰은 대통령 피의자로 다루고 즉각적 강제수사해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조사 불응 방침과 관련해 “검찰은 대통령을 피의자로 다루고 즉각적인 강제수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 측 유영하 변호인이 “앞으로 검찰의 직접 조사 협조요청에는 일체 응하지 않고 중립적인 특검의 수사에 대비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뒤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이 검찰을 부정하면서 검찰조사를 거부한 것은 피의자로서 방어권을 챙기겠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검찰도 대통령이라고 예우할것이 아니라 그냥 피의자로 다루면된다”고 말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야권 차기 대선주자들로 구성된 ‘비상시국 정치회의’에 참석해 “오늘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를 보더라도 현직 대통령이 현직 검찰에 의해서 구속사유가 충분한 범죄사실이 확인됐다는는 것이 정말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대통령이 계속 버틸 경우 법적으로 탄핵사유가 충분하단 사실도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스스로 결단해서 먼저 퇴진을 선언하고 이후에 질서있게 퇴진할 수 있는 방안을 국회와 협의하기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박 대통령이 그런 결단을 내려준다면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1일엔 대구를 방문해 촛불민심 확산에 나선다. 지난 15일 시국 관련 기자회견에서 “야당과 시민사회, 지역까지 함께 하는 비상기구를 통해 퇴진운동의 전 국민적 확산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한데 이은 첫 행보다. 문 전 대표는 낮 12시30분 경북대에서 대구지역 대학생들과 오찬을 가진 뒤 오후2시 민주당 대구광역시당에서 시국 관련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다. 이어 오후 7시 대구백화점 앞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