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흥국생명, 러브-이재영 쌍포 앞세워 1위 도약

프로배구 여자부 흥국생명이 선두로 올라섰다.
흥국생명은 20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현대건설과의 2016-2017 정규시즌 2라운드에서 세트 스코어 3-1(25-20, 25-19, 15-25, 25-19)로 승리했다. 3연승을 달리며 6승 2패(승점 17점)이 된 흥국생명은 IBK 기업은행(5승3패·승점16)을 제치고 1위로 뛰어올랐다.

흥국생명의 쌍포 러브와 이재영이 현대건설 코트를 맹폭했다. 두 선수는 마지막 4세트에서 이재영이 21~23점째, 러브가 24~25점째를 올리는 등 팀 공격을 이끌었다. 러브는 양팀 통틀어 최다인 36점을 올렸고, 이재영은 40%의 안정적인 공격성공률로 23득점을 기록했다.

흥국생명은 장신인 현대건설을 상대로 블로킹 싸움에서도 8-9의 대등한 싸움을 벌였다. 현대건설은 부상중인 레프트 선수들의 공백을 끝내 메우지 못했다. 세터 이다영을 라이트로 기용하는 등 변칙 작전까지 구사했지만 효율적이지 못했다.

남자부 한국전력은 앞서 열린 경기에서 선두 대한항공을 3-1(25-23 25-20 24-26 25-15)로 꺾었다. 4연승을 달리며 7승3패(승점 19)가 된 2위 한국전력은 선두 대한항공(7승 2패·승점 20)을 1점 차로 추격했다. 바로티와 전광인이 각각 23점과 15점을 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