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희생 안산 단원고 4.16기억교실 일반에 공개

21일부터 일반에 개방하는 4·16기억교실 [사진 경기도교육청]

21일부터 일반에 개방하는 4·16기억교실 [사진 경기도교육청]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 2학년 학생들의 유품을 보존한 ‘4·16 기억교실(존치교실)’이 임시이전을 마치고 21일부터 일반에 공개된다.

4·16 기억교실은 단원고와 1.3㎞ 떨어진 안산교육지원청 별관 1~2층에 나눠 마련됐다. 2학년 학생들이 사용했던 책상과 의자, 사물함, 교탁 등을 그대로 옮겼다. 기억교실내 유품들은 2018년 9월로 예정된 ‘4·16 안전교육시설’ 준공 전까지 이곳 교육지원청에 머문다. 개방 시간은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 토요일 오전 10시~오후 5시다. 일요일 및 공휴일은 예약 방문으로 개방할 예정이다.

21일부터 일반에 개방하는 4·16기억교실 [사진 경기도교육청]

21일부터 일반에 개방하는 4·16기억교실 [사진 경기도교육청]

앞서 실종·희생 학생 부모와 재학생 학부모들은 기억교실 이전시기와 방법 등을 놓고 갈등을 겪다 지난 8월 20일 교육지원청으로의 임시 이전에 합의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시민들이 불편 없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라며 “기억교실은 4·16안전교육시설이 건립되면 교육시설 내 추모공간으로 다시 한번 이전해 영구보전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