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당 비주류 가세로 박대통령 탄핵의결 정족수 확보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 32명이 2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에 가세키로 하면서, 박 대통령 탄핵의결을 위한 의원 정족수가 확보됐다.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모임인 비상시국회의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모임을 갖고, 박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 절차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비상시국회의 대변인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검찰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박 대통령이 최순실 사태의 공범임을 규정했다고 본다"며 "국회는 대통령의 탄핵 절차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의원 등 비박계와 일부 친박계 등 35명의 현역의원이 참석했다.
 
남경필 경기지사, 원희룡 제주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도 회의에 참석했다.
 
황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한 35명의 의원 중 32명이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절차 착수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이들 중 3명(송석준⋅염동렬⋅조경태 의원)은 탄핵 착수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이어 "회의에 참석하지 못한 의원 중 탄핵을 찬성하는 의원까지 고려하면, 새누리당에서 탄핵에 동참할 의원수가 35명 이상"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가세함에 따라, 탄핵에 필요한 국회 본회의 의결 정족수(200석)가 채워질 가능성이 상당히 커졌다.
 
야당과 야권 성향 무소속 171명과 합할 경우, 탄핵 의결 정족수인 200석을 뛰어넘기 때문이다.
 
황 의원은 "야당이 추천한 총리를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뜻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탄핵이 가결될 가능성이 큰 만큼 대통령을 대행할 총리 임명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이다.
 
회의 참석자들은 또 박 대통령을 윤리위에 제소해 출당 또는 제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