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플린 "한미동맹은 핵심 동맹"

마이클 플린(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중앙포토]

마이클 플린(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 [중앙포토]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는 18일(현지시간) “한ㆍ미동맹은 핵심 동맹(vital alliance)으로 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플린 내정자는 이날 미국 뉴욕에서 방미 중인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 등 고위급 실무대표단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대표단 인사가 전했다.

플린 내정자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이 커진 만큼 차기 정부에서 북한 위협을 우선 순위로 다루며 한ㆍ미 간 긴밀한 협의를 바탕으로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방정보국(DIA) 국장 출신인 플린은 국가안보보좌관으로서 트럼프 정부에서 외교ㆍ안보 정책의 조타수 역할을 맡는다.

조 차장은 이날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한ㆍ미 양국의 굳건한 공조를 놓고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 핵ㆍ미사일 개발이 양국은 물론 전세계에 심각하고 시급한 위협인 만큼 강력하고 체계적인 대북 압박을 통해 북한 지도부의 변화를 유도하는 한ㆍ미 간 정책에 신행정부도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플린 내정자와 대표단과의 한 시간 가량의 면담에선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한ㆍ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과 관련한 구체적 대화는 오가지 않았다고 조 차장은 알렸다. 조 차장은 대신 “동맹의 중요성 및 트럼프 정부가 동맹을 굳건하게 끌고 나가겠다는 기본 정신, 양국 현안을 긴밀하게 논의하겠다는 그런 대화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플린 내정자는 북핵을 우선 순위로 놓겠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향후 대북 정책이 공세인지 협상인지 여부도 설명하지 않았다.

대표단은 이날 에드윈 퓰너 트럼프 당선인 인수위 선임고문, 왈리드 파레스 인수위 국가안보자문위원, 존 볼턴 전 유엔주재미국대사 등과도 면담을 가졌다. 대표단은 미측 인사들에게 한ㆍ미동맹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역시 동맹의 중요한 축으로 양국 모두에 일자리 창출과 상품 교역, 투자 등에서 호혜적으로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조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김용우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이 참여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