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기지역 양계농가에서 첫 AI 의심 신고 접수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소재 한 산란계(알 낳는 닭) 사육농가에서 20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경기 지역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 양주시에 따르면 이날 해당 농가에서 사육 중인 닭 1만5000 마리 중 240 마리가 폐사해 사육 농민이 방역 당국에 고병원성 AI 의심축 신고를 했다.

당국은 이에 따라 해당 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를 하는 등 방역 조치를 시행 중이다. 또 해당 농장의 닭 1만5000 마리 전부를 예방적 살처분 조치 중이다.

앞서 닭과 오리가 잇따라 집단 폐사해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전남 해남 산란계 농가와 충북 음성 오리 사육농가의 경우 H5N6형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내려졌다.

농림축산식품부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바이러스 유형 및 고병원성 여부에 대해 정밀 검사 중이다. 이어 23일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방역 조치에 착수할 방침이다.

양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