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차라리 합법적 절차대로"…정치권, 탄핵하라는 역공으로 해석

 
청와대가 20일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 결과 발표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앞으로 검찰 조사를 안 받을 것이며, 탄핵 심판도 감수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연국 대변인(사진)은 이날 “검찰은 마치 박근혜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라도 저지른 것처럼 주장했다”면서 “심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그간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전혀 입증되지도 않은 대통령의 혐의가 사실인 것처럼 오해되거나 정치적으로 악용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이번 주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검찰이 성급하고 무리한 수사 결과를 발표했기 때문에 설명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며 “박 대통령은 앞으로 최순실씨 등에 대한 재판 과정에서도 자신을 방어할 수 있는 법률적 수단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공정한 수사와 재판을 받을 헌법상 권리는 박탈당한 채 부당한 정치적 공세에 노출되고 인격 살인에 가까운 유죄의 단정을 감내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검 수사까지도 아무런 조건 없이 수용했으며, 앞으로 특별 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단락에선 검찰 수사에 응하지 않고 앞으로 특별 검사의 수사에만 협조하겠다는 의미로 읽혀진다고 정치권은 보고 있다.

정 대변인은 “현 단계에서 검찰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간다”며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ㆍ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는 탄핵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과 청와대가 검찰 수사보다는 차라리 탄핵 심판을 받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앞으로도 국정에 소홀함이 생겨나지 않도록 겸허한 자세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