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9일 촛불집회 광화문서만 74만 명"…휴대전화 이용한 셈법 나와

지난 12일 서울 세종로, 태평로 일대에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3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12일 서울 세종로, 태평로 일대에 수십만 명의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3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사진공동취재단]

19일 서울 광화문에서 ‘4차 민중 총궐기 촛불집회’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참석했을까? 늘 참석자 숫자를 놓고 주최 측과 경찰이 달랐다. 이런 가운데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추정치가 나왔다.

약 74만 명이 참석했다는 것이다.
 
시간대별 촛불집회 참가자 추정치(단위:명)  [조이코퍼레이션]

19일 시간대별 서울 광화문 촛불집회 참가자 추정치(단위:명) [조이코퍼레이션]

오프라인 상점 고객 분석 서비스 기업인 조이코퍼레이션이 20일 밝힌 내용이다. 오차 범위는 ±10%라고 한다. 피크 타임은 저녁 7~8시로 이 시간대 광화문에 약 22만 명이 있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조이코퍼레이션의 방식은 한마디로 촛불집회 현장에서 휴대전화 숫자를 세서 모인 사람들의 숫자를 알아내는 것이다.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 휴대전화 감지 센서가 설치된 곳.  [조이코퍼레이션]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 휴대전화 감지 센서가 설치된 곳. [조이코퍼레이션]

이를 위해 19일 오후 2~9시 휴대전화의 와이파이ㆍ블루투스를 감지할 수 있는 센서 53개를 서울 광화문~서울광장 사이에 설치했다. 센서 하나로 최대 반경 50m 안의 인원을 측정할 수 있다고 한다.

무선 신호를 이용하기 때문에 한 사람을 여러 번 세는 오류를 막을 수도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조이코퍼레이션 최시원 대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본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좀 더 자세한 분석을 곧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19일 촛불집회 참가자 숫자는 주최 측이 서울 50만~60만 명(오후 8시 기준)이며, 전국 60여개 지역(서울 제외)에서 35만 명이라고 밝혔다. 경찰 추산은 각각 서울 17만 명, 지방 7만 명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