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대 의원 "4성장군 인사 등 군 요직인사에도 최순실 개입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20일 "4성 장군 인사를 비롯해 정치적 영향력이 있는 군의 주요 핵심 직위까지도 비선라인이 인사에 관여했다는 분명한 정황을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선실세로 꼽히는 최순실 씨가 군의 요직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것이다.
 
추천 기사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제가 알고 있기로는 군 인사에 있어서도 정권 초부터 비선라인 간의 극심한 알력과 갈등, 경쟁이 있었다. 그 과정에 최종적으로 최순실 군맥이 (다른 군맥들을) 압도적으로 제압했으며, 최순실 천하의 시대가 늦어도 2013년 말에는 정리된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김종대 정의당 의원 [중앙포토]

그는 "오늘 검찰 발표를 보면 이미 구속된 안종범·최순실·정호성에 대한 공소장 내용에 국한되다보니, 막상 인사에 개입한 주된 라인이었던 안봉근 비서관에 대한 부분들이 누락돼 있다"며 "전반적인 공직사회에서의 인사장악과 이를 통해 그림자 권력을 만들려고 했던 실체에 대한 규명은 이제부터 시작이며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최순실 일당의 국정장악 행태를 보면 인사개입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충성스러운 집단으로 우선 판을 정리한 뒤 본격적으로 이권에 개입했으며, 그로 인해 공고화된 권력을 강화하는 순서로 진행됐다"며 "이러한 행태의 진행과정을 보았을 때, 단순히 장·차관 몇 명이나 문화체육관광부에 국한되지 않고 권력기관, 경찰, 군 어쩌면 사법기관까지 독버섯처럼 퍼져 광범위한 말기암과 같은 증세로 이미 진행되고 있었다고 보인다"고 덧붙였다.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및 인사개입이 오랜 시간에 걸쳐, 전방위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이 농후하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