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잠룡 6인 "탄핵추진 논의, 거국내각 구성 국회에 요청"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왼쪽부터) 의원,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권 비상시국정치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왼쪽부터) 의원, 문재인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권 비상시국정치회의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의 대선주자 6인은 20일 대통령 탄핵 추진과 책임총리 추천 및 거국내각 구성을 국회에 정식으로 요청했다.

이들은 국회에서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사실이 명백하고 중대해 탄핵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국민적 퇴진 운동과 병행해 탄핵추진을 논의해줄 것을 야3당과 국회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후 '비상시국 타개를 위한 우리의 입장'이라는 성명서에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8개 항목의 합의사항이 담겼다.

이들은 "국정농단 사태의 몸통이 박 대통령"이라며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고 진실 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날 모임에는 문 전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대표,민주당 김부겸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 야권 대권주자 6인과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은 "'국회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 등 세부 수습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야3당에 요청한다"고도 밝혔다.

그간 대통령 탄핵 추진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야권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가시화될 전망이다.

또 새누리당에 대해선 "국정농단 헌정 유린에 가담하고 방조한 새누리당은 통절히 참회해야 하며 새누리당 핵심 관련자들의 책임도 엄중히 물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들은 "야3당의 강력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사회과 적극적으로 연대하기로 했다"며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단합하고 단결해 헌정질서 회복과 국민주권확립, 정의로운 국가건설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합의문 전문.
 
'비상시국 타개를 위한 우리의 입장'

 1. 우리는 국민들의 분노와 불안, 수치심에 깊이 공감하며 국민들의 자유 평등 정의를 위한 숭고한 정신과 평화적이고 용감한 행동을 가슴깊이 새기기로 다짐했다.

 2. 우리는 국정농단 사태의 몸통이 박 대통령이라는 공통된 인식에 따라 박 대통령의 퇴진만이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고 헌정 질서를 바로 세우는 길임을 확인했다.

 3. 우리는 국정농단 헌정 유린에 가담하고 방조한 새누리당은 통절히 참회해야 하며 새누리당 핵심 관련자들의 책임도 엄중히 물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4. 우리는 박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고 진실 규명을 회피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배반 행위로 보고 검찰은 지체없이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수사하고 범죄사실을 국민에게 공개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5. 우리는 아무것도 하지 말라는 국민의 뜻에 따라 박 대통령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 등 국정운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6. 우리는 박 대통령의 범죄사실이 명백하고 중대하여 탄핵사유가 된다는 점을 확인하고 국민적 퇴진 운동과 병행하여 탄핵추진을 논의해줄 것을 야3당과 국회에 요청한다.

 7. 우리는 촛불민심과 국민의사를 폭넓게 수렴하여 대통령 퇴진과 탄핵에 따른 국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주도의 총리 선출 및 과도내각 구성’ 등 세부 수습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야 3당에 요청한다.

 8. 우리는 야3당의 강력한 공조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시민사회와 적극적으로 연대하기로 하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단합하고 단결하여 헌정질서 회복과 국민주권확립, 정의로운 국가건설에 헌신하기로 했다.
유성운·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