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중간수사 결과 발표] “박 대통령-최순실, 제3자 뇌물혐의 더 수사. 끝이 아니다”

검찰 최순실 국정농단 특별수사본부가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제3자 뇌물혐의에 대해 더 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수본에서 활약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노승권 1차장은 20일 브리핑 후 기자들과의 질의 응답에서 제3자 뇌물수수 혐의가 공소사실에 없는 것 같다는 질문에 “앞으로 더 수사를 할 것이고, 끝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노 차장은 “박 대통령에 대해 조사가 안 되어 있다”면서 “(K스포츠재단이 롯데에서 70억원을 받았다가 돌려주게 된 배경에 대해) 직권남용권리행사가 되든 법리로 해든 제3자 뇌물을 적용하든, 대통령을 조사 해 봐야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롯데그룹의 K스포츠재단 70억원 사건과 관련해서 노 차장은 “롯데 측이 부정한 청탁을 했다는 증거가 명확하지 않아, (최순실을) 직권남용으로 일단 기소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롯데그룹은 최순실씨의 요구로 K스포츠재단의 하남시 복합체육시설 건립 비용으로 70억원을 제공한바 있다. 당시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사장)과 이모 상무가 전달에 관여한 것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바 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