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탄핵 사유 충분, 구속될만한 범죄사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대통령이 버틸 경우 법적으로 탄핵 사유도 충분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시국 정치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대통령은 이제 스스로 결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상시국 정치회의에는 문 전 대표를 비롯해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철수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이 참석했다.

그는 이어 "오늘 검찰 발표를 보면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의 특권 때문에 형사소추를 당하지 않은 것뿐이지 구속될만한 충분한 사유가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직 대통령이 현직 검찰에 의해 구속사유가 충분한 범죄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은 정말로 부끄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스스로 결단해 먼저 퇴진을 선언하고 이후에 질서 있게 퇴진할 수 있는 방안을 국회와 협의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그런 결단을 내려준다면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며 "뿐만아니라 퇴진 후에도 대통령의 명예가 지켜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