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주에서도 AI 의심신고… 간이검사 양성

충북 음성군에 이어 충북 청주시에서도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긴급 방역 조치에 나섰다.

충청북도 AI 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9일 청주시 북이면의 한 오리 사육농가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돼 간이 검사를 시행한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이 농가에서는 80마리의 오리가 집단 폐사했다. 도는 검역본부에 정밀 검사를 의뢰하고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는 오리 8500마리를 20일 예방적 살처분을 하기로 했다. 이 농가를 기준으로 반경 500m 내에는 가금류 사육 농가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충북지역에서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것은 지난 17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음성군 맹동면 용촌리 육용 오리 사육농가에 이어 두 번째다.

충북도 관계자는 “철저한 차단방역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농장마다 철저한 소독이 필요하고, AI가 의심되는 경우엔 발견 즉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