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박 대통령 관저 집무실 이용은 세월호 사고 때 출근하지 않았다는 뜻"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는 건 출근하지 않았다는 뜻"이라며 "그 긴박했던 시간에 출근도 않고 뭘 했는지요"라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때 관저집무실을 이용했다고 청와대가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관저집무실은 대통령이 출근 전이나 퇴근 후 관저에서 이용한 곳"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의 주장에도 반박했다. 문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기말 기업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이 집회에서 주장했다"며 "책임져야 할 겁니다. 자유총연맹 같은 관변 단체가 정부보조 받으며 지금도 관제데모하고 있으니 이게 나라입니까"라고 적었다.
앞서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지난 19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박사모 등 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