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재 "노무현도 삼성에서 8000억원 걷었다"…보수단체 집회 발언 논란

 
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19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박사모 등 보수단체 주최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추천 기사
김 회장은 "임기 말이 되면 (대통령이) 다 돈을 걷었다"며 "돈을 걷은 사람은 이해찬 전 총리의 형과 이학영 전 의원"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자유총연맹 본부 중앙회장에 당선된 김 회장은 야당에서 여당으로 전향했다.

1987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국민회의 총재에게 발탁돼 정계에 입문했다. 전남 순천을 지역구로 15, 16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대중 및 노무현 후보 등의 홍보본부장을 맡아 일했지만 지난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지지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수석부위원장 등을 맡았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