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흑기사 김문수?…“하야 강제해서는 안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대통령 탄핵론을 들고 나왔다. 하야를 강제해서는 안되고 헌법 상의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취지다.

김 전 지사는 4차 촛불집회가 열린 19일 종편 방송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하고 발언 내용을 모은 보도자료를 냈다.

김 전 지사는 국정 농단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응에 대해 “저 같으면 당당히 검찰로 걸어가 조사받겠다.국민들이 대통령 비리 의혹에 대해 매우 실망하고 있다.통회하는 심정으로 가셔야 한다.비리가 없어도 가셔서 결백을 주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하야를 강제해서는 안된다. 헌법 테두리 안에서 ‘탄핵’을 해야 한다. 여소야대인데 탄핵을 할 수 있는데 하야하라는 것은 안맞다. 대통령 법적 문제 드러나면 탄핵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야당에 대해서는 비판의 날을 세웠다.
“영수회담을 제안하고도 취소하고, 총리 추천도 안받고, 김병준 총리 내정자는 친노인데도 안된다고 한다”는 것이다.

그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도 문제이지만 야당은 어쩌자는 것이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는 또 야당을 향해 “어떤 분은 감옥에 가 있어야 할 사람이 있다. 야당이면 다 ‘선’이고, 우린 ‘악’인가. 박 대통령보다 더 잘못한 분은 자기 성찰과 반성부터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대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 대해서는 “빨리 물러나야 한다. 당사, 당명 개정 말할 자격 없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퇴진을 주장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