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 분단위 공개… "진짜 비극은 오보에 따른 혼돈"

 
청와대는 19일 이른바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 자세한 대통령의 행적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청와대에는 관저 집무실, 본관 집무실, 비서동 집무실이 있으며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은 주로 관저 집무실을 이용했다"며 박 대통령의 분단위 행적을 밝혔다.

7시간 의혹이 불거진 이후 청와대가 이렇게 구체적인 해명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하루 전 홈페이지에 신설한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에 이런 내용이 담긴 '세월호 7시간, 대통령은 어디서 뭘 했는가?-이것이 팩트입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청와대는 이 글에서 "대통령은 관저 집무실 및 경내에서 당일 30여 차례의 보고와 지시를 내렸다. 이는 이미 2014년 국회 운영위, 세월호 국정조사특위, 청와대 국정감사에서도 밝혔던 것이며 야당도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세월호 사고 원인을 대통령의 7시간으로 몰아가는 악의적인 괴담과 언론 오보로 국민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처음에는 '정OO를 만났다'하더니 그다음은 '굿판을 벌였다', '프로포폴 맞으며 잠에 취했다', '성형시술을 받았다'고 의혹은 계속 바뀌며 괴담으로 떠돌고 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청와대는 적의 공격이 예상되는 국가 안보시설이므로 대통령의 위치와 동선은 공개하지 않으며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공개했던 적이 없다"면서도 "더는 유언비어로 국민이 선동되고 국가 혼란이 가중되지 않도록 세월호 당일 대통령의 집무내용을 상세히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시간대별 집무내용을 그래픽으로 정리해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여기에는 박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5시15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하기 전까지 국가안보실 및 정무수석실 등으로부터 20여 차례 상황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사항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

정연국 대변인이 지난 11일 공개한 서면·유선 보고 시간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이 추가됐다.

이 내용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오후 2시50분 '190명 추가구조는 서해 해경청이 해경 본청에 잘못 보고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정정보고를 받았고 이후 이를 질책하며 통계 재확인을 지시(오후 2시57분)했다. 그리고 오후3시 박 대통령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방문 준비를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청와대는 "이 날의 진짜 비극은 오보에 따른 혼돈"이라며 경기도 교육청의 '전원 무사 구조' 문자 발송과 당시 언론의 인용 보도를 예로 들었다.

"이같은 혼란은 오후까지 이어져 오후 1시 13분에도 '370명이 구조되었다'는 잘못된 보고가 올라갔다"며 정부의 부적절한 대응도 이같은 혼란에 기인했다는 취지의 내용을 덧붙였다.

청와대는 "대통령은 계속 상황을 확인했고 안보실장이 오후 2시 50분 ‘190명 추가 구조가 잘못된 보고’라고 최종 확인하자 오후 3시 중대본 방문을 바로 지시했다"며 "대통령은 짧게는 3분, 평균 20분 간격으로 쉼없이 상황을 점검하고 필요한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그러나 결국...비극을 막지는 못했다"며 "그리고, 우리 모두가 울었다"고 글을 끝맺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그렇게 보고받고 내린 지시가 고작 '아이들이 구명조끼를 입었다는데 그렇게 발견하기 힘듭니까'냐", "청와대 홈페이지가 대통령 개인 SNS냐"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세월호 7시간과 관련한 대통령의 행적을 다룰 예정이어서, 이에 대한 청와대의 사전대응 성격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