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부산 서면에서도 5만명 집회

  
19일 부산에서는 주최측 추산 시민 5만여명(경찰 추산 1만여명)이 대통령 하야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5시 사전집회를 시작으로 서면 쥬디스태화 백화점 옆과 부산진구 도시철도 범일동역 앞에서 '박근혜 하야 10만 부산 시국대회'가 열렸다. 집회장에는 오후 4시쯤부터 시민들이 속속 모여들기 시작했다. 오후 7시쯤 참석 인원은 2만 명 이상으로 늘었다.
19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주최측은 이날 오후 8시 기준으로 참가자가 5만명으로 추정했다.부산시 부산진구 서면 중앙대로 8차선을 완전점거한채 시위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19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에서 열린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시민들은 촛불과 함께 ‘대통령 하야와 퇴진’, ‘이게 나라냐’, 박근혜 대통령을 사법처리하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하야를 촉구하는 구호를 일제히 외쳤다. 수능을 마친 고3 학생 등 청소년들은 '청소년이 주인이다' 등이 적힌 팻말 등을 들고 집회현장에 모습을 보였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과 민주노총 소속 노동자, 주변 상인 등 각계 각층의 시민이 참여했다.

고교 2학년이라고 밝힌 한 학생은 “나라꼴 돌아가는 걸 보니 도저히 공부가 안돼 나왔다. 세월호 참사, 백남기 농민사망 등으로 대통령은 이미 물러 났어야 한다”며 대통령 퇴진을 요구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부산 서면에서 열린 시민과 시국토크에 나서 부산 시민이 일어나면 나라가 바뀐다며 박 대통령 하야 등을 외쳤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9일 부산 서면에서 열린 시민과 시국토크에 나서 부산 시민이 일어나면 나라가 바뀐다며 박 대통령 하야 등을 외쳤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표창원 의원 사회로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시국토크'를 열고 대통령 하야를 요구했다. 문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박 대통령 퇴진을 넘어서야 한다”며 “국가권력을 개인 이익 추구 수단으로 삼은 정치세력, 경제와 안보를 망치고, 국민을 편 가르고 국민을 속여 온 사이비 보수 정치세력을 심판해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어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 데 제가 앞장설 테니 부산시민이 함께 해 정권을 교체하자. 부산이 일어나면 정권이 바뀐다"고 말했다.부산 집회에서는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연예인들이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주최 측은 오후 8시 30분까지 서면 쥬디스태화 옆에서 집회를 연 뒤 동래역까지 6.5㎞에서 거리행진을 하며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한때 서면 중앙대로 8차로를 뒤덮기도 했다. 이날 밤 늦게까지 진행된 거리행진에서는 시민 동참이 늘어나고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이 함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