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설민석 "위기 때 나라를 지킨 건 우리 백성들이다" 시국과 맞물려 감동 자아내

"임진왜란 등 나라가 어려울 때 나라의 주인이 돼서 나라를 지킨 것은 우리 백성들이다."
 
MBC 인기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 역사강사 설민석 씨가 설파한 강의 내용이 현 시국과 맞물려 네티즌들 사이에 큰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설 씨는 19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의 '역사X힙합 프로젝트-위대한 유산' 특집에서 "기득권 세력의 무능력과 방만이 임진왜란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진왜란 당시 선조는 수도를 버리고 의주로 도망갔고, 나라는 이순신 장군과 백성이 지켰다. 당시 일본은 양반이 백성의 고혈을 짜냈던 만큼, 조선의 백성들이 자신들 편에 설 것이라는 믿음으로 쳐들어 왔다. 하지만 오판이었다. 이순신 장군의 존재를 몰랐고, 백성의 애국심을 몰랐다"고 말했다.
 
설 씨는 "당시 조상들이 일본을 반겼어도 이상하지 않았다. 하지만 유교국가에서 탄압받던 승려들까지 의병으로 나서 나라를 지켰다. 나라가 어려울 때 나라의 주인이 돼서 나라를 지킨 것은 우리 조상"이라고 덧붙여 무한도전 멤버들과 래퍼들을 감동케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지금의 현실과 오버랩된다.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적이다" "무한도전은 무한도전 나름의 방식으로 촛불시위를 벌이고 있다" "예나 지금이나 나라를 지키는 건, 귀막고 눈닫은 위정자가 아닌, 생활의 터전이자 자식들의 요람을 지키려 하는 백성들이다" 등의 응원 댓글을 올리고 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