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대전·세종·충남에서도 '박근혜 하야' 촉구 촛불집회

19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대전 10만 시국대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9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대전 10만 시국대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9일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하야와 새누리당 해체를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오후 5시 대전시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대전 10만 시국대회’에는 1만5000여 명(경찰추산 5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시민들은 ‘박근혜 하야’ ‘새누리당 해체’ ‘이게 나라냐’ ‘재벌도 공범’ 등이 적힌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앞서 한남대 교수학생 시국모임 500여 명은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시국선언을 하고 타임월드까지 행진했다. 지역 문화예술인과 진보 3개 정당도 각각 시국선언과 합동연설회로 사전대회를 한 뒤 시국대회에 합류했다.

수능을 마치고 친구들과 촛불집회에 참가했다는 김윤석(18)군은 “그동안 나오고 싶었지만 수능 때문에 참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본인의 잘못을 모르는 것 같아 학생들의 힘을 보여주기 위해 나왔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오후 7시부터 타임월~경성큰마을 사거리~방죽사거리~정부대전청사 3.1㎞구간에서 행진을 했다.
19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대전 10만 시국대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진호 기자

19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타임월드 인근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대전 10만 시국대회에서 시민들이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신진호 기자

세종시 호수공원에서는 오후 5시30분부터 시민 1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촛불집회가 열렸다. 시민들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새누리당 해체 등을 요구한 뒤 호수공원부터 정부세종청사까지 2㎞ 구간을 행진했다.

충남에서는 민주당 충남도당이 오후 3시 천안축구센터 다목적룸에서 ‘국정 정상화를 위한 시국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안희정 충남지사는 “법률적이든 사퇴 의사를 밝히든 여부와 상관없이 박근혜 대통령은 주권자인 국민에 의해 이미 탄핵당했다고 생각한다”며 “의회 지도자는 지체 없이 탄핵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밖에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역 광자, 서산시 호수공원, 논산시 등에서도 시민 100~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박근혜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