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치훈 9단, 일본판 '알파고'에 기분좋은 첫승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조치훈 9단(60)이 19일 일본판 ‘알파고’로 불리는 인공지능(AI) 딥젠고(DeepZenGo)와의 1차 대국에서 승리했다. 인간 두뇌를 모방한 딥러닝(Deep Learning·강화학습) 기술이 적용돼 지난 3월부터 실력을 쌓아온 일본 바둑 소프트웨어를 상대로 기분 좋은 첫 승을 거뒀다.

이날 오후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제2회 바둑전왕전(電王戰)에서 조 9단은 흑돌을 잡았다. 긴장된 표정으로 대국을 시작했다. 딥젠고도 곧바로 첫수를 결정하고 모니터를 확인한 프로그램 개발자 가토 히데키(加藤英樹)가 백돌을 놓았다. 중반까지는 인공지능이 우세했다. 하지만 이후 딥젠고의 작은 실수들이 이어졌고 조 9단이 반격에 나섰다. 결국 조치훈 9단은 대국 시작 3시간 31분, 223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조치훈 9단은 대국을 끝낸 뒤 기자회견을 통해 “제가 초반에 어려운 듯 보였지만 어렵게 생각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그래서 평소처럼 둘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즐거웠다. 딥젠고도 강했다. 강한 것을 알았기 때문에 내일은 더 잘 둘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가토 히데키는 “미처 생각하지 못한 바둑을 조 9단이 뒀다. 그게 대국을 어렵게 한 원인이었다. 인공지능이 판단을 잘못한 것 같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기고 싶었다. 개량할 수 있는 것은 개량해서 내일 다시 분발하겠다”고 덧붙였다.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인공지능 딥젠고는 지난 3월 이세돌 9단을 4승 1패로 꺾은 구글의 AI 프로그램 알파고에 대항하기 위해 일본에서 개발됐다. 바둑 소프트웨어 젠(Zen)의 개발팀을 중심으로 도쿄대 AI 연구실과 동영상 사이트 운영업체인 드왕고가 힘을 합했다. 개발팀은 “프로기사와 대등하게 싸울 수준에 도달했다”며 조 9단에게 도전장을 던졌지만 무릎을 꿇었다.

한국 바둑계의 전설로 불리는 조 9단은 부산에서 태어나 6세 때 일본으로 건너갔다. 일본 프로기사의 산실로 유명한 기타니 미노루(木谷實) 9단 문하에서 수련했다. 일본기원 사상 최연소인 11세 9개월에 입단했다. 현재 타이틀 총 74개로 일본 통산 1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6월 일본 바둑계 최고 권위인 ‘명예 명인’에 등극했다.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19일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조치훈 9단(오른쪽)과 딥젠고 1차 대국. 왼쪽은 딥젠고 개발자 가토 히데키. [도쿄=이정헌 특파원]

조치훈 9단은 딥젠고와 두 차례 더 공개 대국을 갖는다. 오는 20일 오후 1시 도쿄 뉴오타니 호텔에서 2차 대국이, 23일 오후 1시 일본기원 도쿄본원에서 3차 대국이 이어진다. 조 9단이 2연승을 거둬 승부가 결정되더라도 3차 대국은 예정대로 열린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