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 게시물 올렸다 삭제한 광주경찰, 왜?

[사진 광주경찰 페이스북 캡쳐]

[사진 광주경찰 페이스북 캡쳐]


광주 경찰이 19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앞두고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는 게시물을 올렸다가 삭제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8일 광주지방경찰청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광주시민의 안전, 광주경찰이 지켜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집회에 관한 안내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서 광주경찰은 "19일 오후 6시부터 5·18 민주광장에서는 광주 10만 시국촛불집회가 개최된다"며 "금남로와 5·18 민주광장 주변 교통 통제가 예상되니 다소 불편하더라도 양해해 달라. 연일 계속되는 촛불집회에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는 민주화의 성지, 광주 시민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는 '국정농단 헌정파괴 박근혜는 하야하라"라고 적힌 현수막 아래로 경찰이 도로를 통제하는 모습과 함께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입니다'라는 문구를 적어놨다.

네티즌들은 폭력 시위, 불법 시위를 엄단하겠다며 집회 참가자들을 윽박지르는 내용보다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경찰의 자세에 대해 "이게 바로 경찰의 존재 이유다" 등 지지를 보냈다.

하지만 19일 오후 이 게시물이 돌연 삭제됐다.

오후 6시쯤 새로 올라온 글은 기존 글과 달리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 '민주화의 성지, 광주 시민들' 등의 표현이 사라진 상태였다.
[사진 광주경찰 페이스북 캡쳐]

[사진 광주경찰 페이스북 캡쳐]



"우회를 당부 드린다, 경찰의 질서유지에 적극 협조해주길 당부드린다" 등의 건조한 문장뿐이었다.

그러자 이 게시물에 "지난 게시물은 왜 삭제한거냐"는 댓글이 달리는 등 의아하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광주경찰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어제는 집회가 예정된 상황에서 안내 글을 올렸던 거고, 시시각각 변하는 집회 상황에 대해 업데이트하기 위해 기존 게시물을 삭제하고 새로 올리는 것"이라며 "다른 게시물들은 경찰의 성과를 홍보하기 위한 목적이라 삭제할 필요가 없지만, 집회와 관련한 건 안내의 성격이라 새로운 내용으로 바꿔주려는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 표현을 삭제하라는 외부의 압력이 있었다거나 하는 일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오해에서 비롯된 단순 해프닝일 수도 있지만, 현 정부에 대한 불신이 그만큼 크다는 걸 방증하는 것 아니겠느냐는 지적도 나온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