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정유라도 반드시 감옥에 보내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19일 “박근혜 대통령은 어떤 경우에도 청와대에서 나오지 않을 것이다”며 “국민과 당원이 뭉쳐서 박 대통령을 퇴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4차 촛불집회 전에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서명운동'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우리는 박 대통령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박 대통령은 아버지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이 새벽에 한강을 넘어서 총과 칼, 탱크로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18년간 박 전 대통령이 국민 저항을 물리치고 장기 집권한 것을 봐왔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또 “우리나라 대통령이 박 대통령인가, 최순실인가. 저는 최순실이라 생각한다”며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 어쩌다 우리가 최순실을 대통령으로 모시고 박근혜 부통령을 모시고 살았는지 참으로 원통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제 우리 국민의당은 국민 여러분, 당원들과 똘똘 뭉쳐 반드시 박 대통령을 퇴진시키겠다고 말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질서 있는 퇴진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어떠한 경우에도 헌정 파괴를 원하지 않기 때문에 국민의당이 제안한 질서 있는 퇴진을 위해서 우리 당원과 국민이 함께 뭉치자고 호소드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또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소개로 최순실을 알았다고 하는데 김 전 실장은 ‘나는 모른다. 그렇게 말한 김 전 차관이 정신 나간 사람이다’라고 했다”며 “정신 나간 사람은 김 전 실장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순실은 감옥에 갔다. 안종범도 감옥에 갔다. 정유라도 불러들여서 반드시 감옥에 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김기춘 부두목도 반드시 감옥에 가야 한다”며 정유라와 김기춘 전 실장의 사법처리를 촉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