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청와대, 촛불집회 전날 홈피에 오보·괴담 대응코너 신설…네티즌 "반박은 개인 홈피에나"

19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하라는 촛불집회를 하루 앞두고 청와대는 공식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를 신설했다.

청와대는 지난 18일 이 코너에서 박 대통령이 대통령 당선 전 차움병원을 이용할 때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여주인공 이름인 ‘길라임’을 사용했다는 보도와 관련, “길라임은 병원 간호사가 만든 가명”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홈페이지 메인화면에 바로 이 코너로 연결되는 큰 배너에는 "이것이 팩트입니다"라는 큰 글자와 함께 "오보와 괴담이 난무하는 시대, 혼란을 겪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팩트를 바탕으로 진실을 알려드린다"는 설명이 붙어 있다.

 
청와대가 지난 18일부터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를 신설해 여러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청와대가 지난 18일부터 홈페이지에 `오보·괴담 바로잡기` 코너를 신설해 여러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캡쳐]

'간절히 원하면 온 우주가 도와준다'는 대통령의 발언이 샤머니즘과 연관있다는 의혹에 대해선 "박 대통령이 2015년 4월 25일 브라질 순방 중에 열린 '한-브라질 비즈니스포럼'인사말에서 '간절히 원하면 온 우주가 도와준다‘는 브라질 문호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연금술사>를 인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통일대박'이 최순실 아이디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통일은 대박이다’라는 용어는 중앙대 경영학부 명예교수이자 당시 민주평통자문위원인 신창민 교수의 책 ‘통일은 대박이다’에서 나온 것으로 최순실과는 전혀 연관성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 대통령의 대포폰 사용 의혹에 대해선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지급하는 전화기 외에 다른 전화기는 사용하지 않는다", 최순실씨의 대통령 해외순방 동행 의혹 관련해선 "탑승자 명단 확인 결과 최씨는 없었다"고 해명하는 등 총9건의 해명글을 올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관련 각종 의혹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사실이 제대로 안 다뤄져 청와대가 직접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각각의 해명 글에 댓글을 달 수 있는 공간은 없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청와대의 이같은 해명에 대해 "반박은 개인 홈피에나 하라", "나라도 사적으로 운영하는데 국가 홈페이지쯤이야", "내가 낸 세금으로 이런 것 관리하나", "나머진 다 사실이란 뜻이냐"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지금까지 가장 큰 문제가 됐던 우리나라의 공적인 체계를 개인의 이익을 위해 이용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