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쟁터에서 2년만에 만나 어머니와 아들…그들의 대화는

2년 만에 만난 아들을 안아주는 어머니.  [사진 BBC 캡처]

2년 만에 만난 아들을 안아주는 어머니. [사진 BBC 캡처]

이라크에서 이라크 정부군과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북부의 최대 도시 모술을 놓고 공방전을 벌이고 있다.

이라크 정부군이 승기를 잡은 가운데 BBC는 최근 한 모자(母子)의 감격스런 상봉 소식을 전했다.

이라크 정부군의 사드(Saad)라는 병사는 모술 출신이다. 그는 2년 전 IS가 모술을 장악했을 때 탈출해 가족과 헤어졌다.

2년간 가족을 못 만난 그는 최근 모술 시민들이 전투를 피해 피난을 가는 버스 안에서 극적으로 어머니를 만났다.

이 영상에서 사드는 가족이 탄 버스를 찾아 다닌다. 결국 어머니를 만난 사드는 엉엉 울고 만다. 어머니는 우는 아들을 부둥켜 안으며 “울지마, 내 아들아. 울어선 안 된다”며 보듬어준다. 다른 가족들도 그를 안아준다.
 
다음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사실 아들은 말이 거의 없이 내내 울기만 한다.)

아들 “엄마!”

어머니 “울지마, 내 새끼. 넌 남자잖아. 울지마.

           네 냄새 좀 맡자. 너무 그리웠어.

           울지마. 우린 너무 행복해. 가족 모두가 여기 있잖니.

           내 새끼. 엄나는 너를 위해 죽을 수도 있단다.

           울지마 아들아. 엄마는 너를 위해 죽을 수도 있단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