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맞불집회 연 박사모 "박근혜보다 더 나은 대통령 없다"

 
서울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촛불집회가 열린 19일, 서울역 광장에서도 보수단체의 '맞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비롯해 한국자유총연맹, '근혜사랑', 나라사랑어머니연합 회원 등 80여개 보수단체가 참가했고 주최 측 추산 6만 7000명, 경찰 추산 1만 1000명이 모였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김성룡 기자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김성룡 기자

집회 참가자들은 태극기와 함께 '박근혜보다 더 나은 대통령 없다', '강제하야 절대반대', '대통령을 사수하자', '법치주의 수호하자' 등 문구가 쓰인 현수막과 손피켓을 들고 하야 반대 구호를 외쳤다.

이상훈 애국단체총연합회 상임의장은 "대통령이 조사도 안 받았는데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 총본산은 종북 좌파 세력들"이라며 "이들에게 나라를 내줘서는 절대로 안 되겠다"고 말했다.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김성룡 기자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에 반대하는 맞불집회를 열었다. 김성룡 기자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박 대통령이 하야하면 문재인이 민주당 후보로 경선도 없이 추대될 것"이라며 "문재인이 대통령이 되면 낮은 단계의 연방제, 고려연방제를 추진해 북한의 김정은이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300여명의 질서유지 요원들을 배치해 일부 언론사 취재진을 향해 폭언을 하는 등 난동을 부리는 참가자들을 제지했다.

행진은 오후 4시30분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숭례문까지만 진행하는 조건으로 경찰이 허용했다.
 
행진 시작에 앞서 박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벌이는 청년 측과 박사모 회원들간에 언쟁과 약간의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