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김기춘이 최순실을 몰라? 푸하하! 진짜 웃겨”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비선 실세 최순실’ 의 존재를 모른다고 부인한 것에 대해 “푸하하 김기춘 진짜 웃긴다”고 비판했다.
[사진 SNS 화면 캡처]

[사진 SNS 화면 캡처]



박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통해 “푸하하 김기춘 진짜 웃긴다. ‘나는 최순실을 모르고 김종 전 차관이 나와 최순실이 안다고 말했다면 김 전 차관은 정신 나간 사람이다’(라고 했다). 김기춘의 트레이드 마크는 ‘나는 모른다’이다”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박 위원장은 또 “정유라 장시호 최순실 일가의 비리가 하늘을 찌른다”며 “드디어 부두목 김기춘의 헌정파괴 사건들이 이제 중심을 잡아간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엘시티(LCT) 이영복 게이트는 아직도 심장을 향하지 못하고 변두리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한 뒤 “부두목 한 사람은 아직은 보일 듯 말듯 하지만 곧 부상된다. LCT이영복 게이트 심장부도 드러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또 “정치권의 트럼프 스타일 발언이 난무한다"며 "질서있는 국정정상화를 위해 거국중립내각 총리 선임의 필요성도 떠오른다. 총리 선임이 질서있는 퇴진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