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촛불집회 비난글로 물의 빚어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남자한테 참 좋은데 설명할 방법이 없네"라는 건강식품 광고로 유명한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항의하는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비리를 파헤치는 언론을 비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파문이 일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이 천호식품 불매운동에 돌입할 움직임을 보이자, 김 회장은 재빨리 사과문을 올렸다.  
 
추천 기사
 
김영식 회장은 지난 4일 자신이 운영하는 '뚝심이 있어야 부자 된다' 온라인카페에 '나라가 걱정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뉴스가 보기 싫어졌다. 촛불시위, 데모, 옛날 이야기 파헤치는 언론 등 왜 이런지 모르겠다"며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언론을 비난했다.
 
그는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며 "똘똘 뭉친 국민 건드리면 겁나는 나라, 일당백 하는 나라 이런 생각이 들도록 해야 되는데, 다른 나라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이 무섭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 뚝심회원님, 이럴수록 기초 질서를 지키는 회원이 되자"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친정부 보수단체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가 만든 동영상을 함께 올리기도 했다.
 
동영상은 "대통령의 연설문을 작성해 준 최 아무개의 사건에 지나지 않는다. 이걸로 교수들이 시국선언을 해서 되겠느냐. 나라를 망치자는 거냐" "대통령이 여자(최순실) 하나 잘못 쓸 수도 있는 거지, 무슨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힐 사건이길래 하야하라, 탄핵하라 등 대한민국이 좌파의 최면에 걸려 미쳐 날뛰고 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겨있다.
 
이같은 글에 카페 회원들이 반발하는 등 비난 여론이 커지자, 김 회장은 20분 만에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지만 김 회장의 글은 캡쳐된 형태로 SNS에서 확산됐다.

글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천호식품 불매운동에 돌입하는 등 파문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김 회장의 온라인카페 자유게시판에는 "천호식품, 정말 실망입니다" "부자 되기에 앞서 정신상태부터 바로 합시다" 등의 비난 댓글이 쇄도했다.

시민들의 비난이 쇄도하자,  김 회장은 19일 오후 자신의 온라인카페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국민으로서 현 시국을 걱정하는 마음은 모두 같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그러한 마음에서 개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로 인해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우연히 접하게 된 동영상을 올렸고, 내용을 파악하고 제 의도와 다르게 오해할 수 있는 표현이 많아 바로 내렸지만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모든 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밝혔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