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장시호 횡령 혐의로 20일 구속영장 청구 방침

검찰이 최순실씨의 조카로 각종 이권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장시호(37)씨를 청사로 불러 이틀째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8일 장씨를 강남구 도곡동 인근에서 체포했다. 장씨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 횡령 혐의를 받고 있다.

영재센터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6억7000만원을 지원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의 입김이 작용했을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장씨가 김 전 차관과 수차례 통화하며 사업상 도움을 받았다는 증언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그룹이 지원한 16억원에 대해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장씨는 영재센터 사무총장으로 일하면서 삼성그룹이 지원한 각종 자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장씨에 대한 체포시한이 종료되는 20일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