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안보보좌관 “한·미동맹은 핵심 동맹…북핵 우선 순위로 다룰 것”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는 18일(현지시간) “한ㆍ미동맹은 핵심 동맹이며 북핵 문제를 우선 순위로 다루겠다”고 말했다.

미 국방정보국(DIA) 국장 출신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의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발탁된 플린 내정자는 이날 미국을 방미 중인 한국 대표단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전했다.

조 차장은 “플린 내정자는 한·미동맹을 핵심(vatal) 동맹이라고 표현한 뒤 동맹 관계를 굳건히 끌고가면서 현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논의해 나가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플린 내정자는 또 북한 핵위협과 관련해 “차기 행정부에서 북핵 문제를 우선 순위로 다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조 차장은 전했다.

이에 대해 조 차장은 “대북 대화의 문은 계속 열려 있지만 대화가 안 되는 것은 북한이 비핵화를 거부하기 때문이란 점과 북한의 위협에 대한 객관적 사실 및 평가 등에 대해 설명했다”고 말했다.

조 차장은 이날 플린 내정자와의 만남에서 방위비 분담금과 주한미군 감축 문제 등은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