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294억 내고 ‘트럼프 대학’ 소송 합의…“취임 전 골칫거리 다 털고 가겠다”

트럼프 대학을 둘러싸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피해 학생들 간에 진행되던 법적 소송이 18일(현지시간) 종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들은 이날 트럼프 당선인이 2500만 달러(약 294억원)에 학생들과 합의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당선인이 지분의 93%를 투자한 트럼프 대학은 2004년부터 대학 인가를 받지 않은 채 대학이란 명칭을 사용하며 부동산 투자 비법을 가르쳐 논란이 일었다. 이에 일부 학생들은 3500달러(약 4120만원)를 내고 수업을 받았지만 모두 허위로 드러났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집단소송은 캘리포니아주와 뉴욕주 등 두 곳에서 제기됐다.

트럼프 당선인은 그동안 적법한 수강료를 받았으며 실제로 많은 학생들이 수업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반박해 왔다.

하지만 내년 1월 20일 대통령 취임을 앞두고 “취임 전에 골칫거리는 다 털고 가겠다”는 판단에 따라 법적 분쟁을 끝내기 위해 서둘러 합의를 추진한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분석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에도 수차례 심리를 연기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이번 합의로 피해 학생 7000여 명이 1500~3500달러씩 받게 될 전망이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