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차 촛불집회] 4차 주말 촛불 집회 오후 6시 본행사…100만 넘어설까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전국에서 열린다. 지난 12일 100만명이 참가한 3차 주말 집회와 비교해 집회 인원이 더 늘어날지 주목된다.

서울에서는 청와대를 에워싸는 형태의 행진이 예고돼 있다. 3차 집회 때처럼 법원의 판단에 따라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이 이뤄질 수도 있다. 서울에서의 행진은 오후 6시 본행사가 끝난 뒤 진행된다.

본행진에 앞서 오후 2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홍대입구역·삼각지역·마로니에공원 4곳에서 광화문 광장까지 4~5㎞의 행진을 한다. 곧이어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를 하며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한다.

본 행사 후 오후 7시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광화문 앞 율곡로에 있는 내자동 로터리와 안국역 로터리까지 8개 경로로 행진할 예정이다. 행진이 끝난 뒤 오후 9시부터 3시간 동안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차별과 배제, 위아래 없는 대시민토론회' 시민평의회가 개최된다.

본 행사에 앞서 10여 개 단체의 사전집회와 행진도 예정돼 있다. 한국철도공사 내 소수노조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철도사회산업노동조합 500여 명이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서울역 광장에서 현 정권의 노동 개악을 규탄하는 결의 대회를 갖는다.

오후 1시부터는 시청 광장에서 한국노총 주최로 '박근혜 퇴진! 노동 탄압 분쇄! 2016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린다. 조합원 2만 명이 참석한다. 대회 후 광화문 광장으로 옮겨 '재벌 특혜·노동 탄압·박근혜 퇴진'이란 문구가 적힌 가로 20m·세로 35m의 대형 펼침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한다.

오후 2시에는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정의당 의원들을 포함한 당원 500명이 대통령 탄핵을 주장하는 장외 집회를 연다.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원 2000여 명은 청계광장 남측 인도에서 규탄 대회를, 국민의당 의원 30명은 청계광장 소라탑 앞에서 퇴진 촉구 서명운동을 각각 1시간씩 시차를 두고 개최한다.

오후 3시부터는 학생 단체들이 각각 사전집회를 열고 행진한다. 주최 측은 서울에서만 50만명, 전국적으로는 100만명 넘는 시민이 거리로 나설 것으로 점쳤다. 지역 거점 단위로 집회가 진행하는 탓에 서울 참가 인원은 100만명이 모인 3차 집회에 비해 적을 것이란 예상이 많지만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고3 수험생들이 얼마나 몰리느냐에 따라 집회의 세가 커질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수험생들의 대규모 참여가 예상되자 종로구 송월동 본관에 상황실을 설치하고, 체육교사 출신 장학사와 구급함을 휴대한 보건교사 등 직원 50여 명을 집회 현장에 파견해 행여 벌어질지 모를 안전사고에 대처한다.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친박' 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린다. 오후 2시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는 서울역 광장에서 6000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연 뒤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한다. 같은 시각 자유청년연합·박정희대통령정신문화선양회·박정희대통령육영수여사숭모회 등도 대통령 지지 기자회견 또는 집회를 한다.
  

강기헌 기자, 뉴시스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