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출가스 조작 경영난 폴크스바겐, 3만명 감원 추진


배출가스 조작으로 거액의 벌금을 물었던 독일 자동차 업체 폴스크바겐이 대규모 감원에 나선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현지시간) 폴크스바겐이 향후 5년 동안 3만 명의 직원을 줄이는 내용의 구조조정 계획을 확정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폴크스바겐의 글로벌 인력은 61만 명이다. 이 중 5% 정도가 일자리를 잃는 셈이다.

폴크스바겐은 자연감소와 조기은퇴 유도로 인력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감원은 대부분 독일에서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폴크스바겐이 인원 감축에 나서는 것은 생산성을 올리기 위한 방안이라고 WSJ는 분석했다.

금융자문회사 에버코어 ISI에 따르면 올해 폴크스바겐의 영업이익률은 1.7% 정도로 추정된다.

도요타(7.9%)나 제너럴모터스(6.4%), 푸조(6.0%) 등 경쟁업체들에 크게 뒤지는 것이다.

여기에 지난해 9월 배출가스 조작이 드러나면서 180억 유로(약 20조원) 이상의 벌금을 낸 것도 영향을 줬다.

폴크스바겐은 2020년까지 세전 영업이익률을 지금의 2배 이상인 4%로 맞춘다는 계획이다.

폴크스바겐은 인력 감축에 반발하던 노조와의 합의에 따라 전기차 생산은 주공장이 있는 독일의 볼프스부르크와 동독지역인 츠비카우에서 한다. 또 잘츠기터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