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조카 장시호, 검찰 조사 8시간 받고 구치소 이송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 횡령 등 혐의로 검찰에 긴급 체포된 최순실씨 외조카 장시호(37ㆍ장유진에서 개명)씨가 8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서울구치소로 이송됐다.

장씨는 19일 오전 1시 20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나왔다. 모자와 목도리 등으로 얼굴을 꽁꽁 싸맨 모습이었다.
추천 기사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 도곡동 장씨의 친척 집 부근에서 장씨를 체포해 압송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달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도피 생할을 이어오고 있었다.

장씨는 자신이 사무총장으로 있던 사단법인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자금 5억 여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장씨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각종 이권을 챙기기 위해 ‘기획법인’을 세웠다고 보고 수사 중이다.

지난해부터 장씨가 친척 등을 등기임원으로 해서 세운 법인은 누림기획, 더스포츠엠 등으로 모두 체육ㆍ마케팅 관련 법인들이다. 검찰은 장씨가 이 법인들을 통해 문화체육관광부와 제일기획 등으로부터 특혜성 예산과 부당한 후원금을 챙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이르면 19일 장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