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트럼프·아베 회담, 이방카·쿠슈너·펜스·플린 총출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승리 뒤 처음 만난 국가 정상인 아베 총리를 자신의 펜트하우스에서 환대했다. 이 자리엔 인수위 내 핵심 실세로 꼽히는 맏딸 이방카(가운데)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맨 왼쪽)도 배석했다.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승리 뒤 처음 만난 국가 정상인 아베 총리를 자신의 펜트하우스에서 환대했다. 이 자리엔 인수위 내 핵심 실세로 꼽히는 맏딸 이방카(가운데)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맨 왼쪽)도 배석했다. [로이터=뉴스1]

17일 오후 6시32분 미국 뉴욕 맨해튼 인터콘티넨털호텔 1층.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과의 회담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온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표정에선 안도감이 느껴졌다. 아베가 기자들 앞에 나타나 발표한 메시지는 딱 두 가지. 첫째는 “비공식 회담이라 자세한 회담 내용은 밝힐 수 없다”는 것. 아직 대통령 당선인 신분인 트럼프와의 대화를 일일이 밝힐 경우 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 대한 결례라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매우 따스한 분위기 속에서 흉금을 터 놓고 대화했고 트럼프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확신했다”고 강조하는 대목에선 아베의 손 제스처가 커졌다. “서로 괜찮은 시기에 다시 만나서 보다 넓고 깊게 이야기를 나누기로 합의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관련 기사

트럼프타워 68층 자택서 만나
아베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
트럼프 “친구 관계 시작 영광”

트럼프 타워 꼭대기인 68층 트럼프 자택에서 이뤄진 이날 회담에는 트럼프의 ‘오른팔’ ‘왼팔’로 불리는 장녀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대기시켜 소개했다. 또 이날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으로 내정돼 명실공히 ‘트럼프의 외교 총괄’이 된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도 인사시켰다. 회담 후반부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합석하게 했다.

뉴욕=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