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 촛불집회 “역풍 안 불게 평화시위 해야”

박근혜 대통령 정부의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19일 다시 열린다. 수능 시험을 치른 고3 학생들이 대거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을 옹호하는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도 개최될 예정이라서 충돌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관련 기사

민주노총 등 150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국민행동)은 “19일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을 비롯한 전국 주요 지역에서 제4차 주말 촛불집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에 서울 50만 명, 전국적으로는 100만 명 이상의 시민이 동참할 것으로 예상한다.

박 대통령 지지모임인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도 “19일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 및 행진을 하겠다”고 신고했다. 온라인에서는 박 대통령 지지 세력에게 ‘역공’의 빌미를 주지 않도록 ‘평화시위’를 이어가야 한다는 네티즌들의 주장이 이어졌다. 국민행동 관계자도 “최대한 평화로운 집회 분위기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최경호 기자,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