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시호 ‘영재센터’ 5억 횡령 혐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의 외조카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사진)씨가 18일 검찰에 전격 체포됐다. 장씨는 최씨의 언니 최순득(64)씨의 딸이다. 최씨를 등에 업고 각종 단체를 설립해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최순실씨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4시쯤 서울 도곡동 장씨의 친척집 부근에서 장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달 검찰 수사가 본격화하자 자신의 거주지인 제주도 서귀포시 대포동 빌라를 떠나 행방을 감췄다.

야당, 장씨 최하위권 고교 성적 공개
“연세대 승마특기생 특혜입학 의혹”

검찰은 장씨가 자신이 사무총장으로 있던 사단법인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자금 5억여원을 횡령한 혐의로 체포영장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아 추적해왔다. 장씨는 지난해부터 친척 등을 등기임원으로 해서 누림기획, 더스포츠엠 등 체육·마케팅 관련 법인들을 세워 문화체육관광부와 제일기획 등으로부터 특혜성 예산과 부당한 후원금을 받아온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이 법인들이 2018년 열릴 평창 겨울올림픽과 관련한 각종 이권을 챙기기 위해 장씨가 만든 ‘기획법인’이라고 보고 수사 중이다. 영재센터 역시 장씨가 최순실씨와 함께 만든 기획법인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장씨는 지난해 6월 우수한 체육 영재를 조기에 선발하고 관리해 육성한다는 목적으로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38)씨 등을 내세워 설립했다. 자신은 사무총장으로서 인사와 자금관리를 도맡았다.

영재센터는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문체부에서 예산 6억7000만원을 지원받아 특혜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이 과정에 김종(55) 전 문체부 제2차관과 장씨가 수시로 통화하며 도움을 받은 정황을 잡았다. 김 전 차관은 직권남용 및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전날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검찰은 이르면 19일 장씨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관련 기사

한편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은 이날 최하위권인 장씨의 고교시절 성적을 공개하면서 “장씨가 1998년 연세대에 승마특기생으로 특혜 입학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은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