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해리 포터’와 또 다른, 마법사의 도시를 창조했다…데이비드 예이츠 감독

조앤 K 롤링 작가가 창조한 마법 세계의 문이 또 한 번 열린다. ‘해리 포터’ 시리즈(2001~2011)의 스핀오프인 ‘신비한 동물사전’(11월 16일 개봉)을 통해서다. 이 영화는 1926년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마법 세계 최고의 생물학자인 뉴트가 신비한 동물들을 찾아다니며 겪는 모험을 그렸다. ‘해리 포터’ 시리즈와 시공간적 배경은 다르지만 세계관을 그대로 공유한다. 이 영화의 각본은 원작자 조앤 K 롤링이 직접 맡았다. 연출은 ‘해리 포터’ 시리즈를 총 네 편이나 성공리에 이끈 데이비드 예이츠 감독이 맡았다. 미국 개봉에 앞서 지난 7월 LA를 찾은 데이비드 예이츠 감독을 만나 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미리 들었다.

‘신비한 동물사전’의 세계를 연 남자

-‘시나리오 작가’ 조앤 K 롤링과 일하는 건 어떤 느낌이었나.
“‘해리 포터’ 시리즈를 찍을 당시, 롤링 작가는 좀처럼 가까워질 수 없는 존재였다. 이따금씩 촬영장에 나타나 현장을 둘러보며 ‘훌륭하군요. 좋은 작품 기대할게요’라며 우아하게 손 흔들고 사라지는 여왕 같았다고 할까. 하지만 이번엔 나와 마주 앉아 대본을 쓰고, 컨셉트 아트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다양한 문제에 관해 피드백을 주고받는, 서로의 파트너이자 서포터로서 함께 일했다. 롤링 작가는 제작 기간 내내 타인의 아이디어나 새로운 시도를 열린 마음으로 수용했고, 영화인을 존중하는 자세로 일해 줬다.”

-이번 영화를 통해 롤링 작가에 대해 새롭게 발견한 점이 있다면.
“학습 능력이 굉장히 빠르더라. 소설을 쓰는 것과 영화 각본을 쓰는 것은 엄연히 다른 일이다. 롤링 작가는 필요한 규칙은 금세 익히고, 버려야 할 고집은 곧바로 포기하며 적응해 나갔다. 일에 있어 그의 태도는 굉장히 맹렬했다. 각본에 수정할 부분이 있으면, 밤새워서라도 48시간 안에 결과물을 가져왔다. 상상력이 뛰어난 것은 진작부터 알고 있었지만, 글로 쓴 것 이상의 엄청난 세계가 그의 머릿속에 있다는 사실이 경이로웠다.”
데이비드 예이츠 감독

데이비드 예이츠 감독

-‘해리 포터’ 시리즈의 세계관을 공유하는 데서 오는 익숙함과, 다른 시공간이 배경으로 등장하는 데서 오는 새로움. 둘 사이의 균형은 어떻게 맞췄나.
“‘해리 포터’ 시리즈 팬이라면 일종의 향수와 친근함을 느끼겠지만, 기본적으로 완전히 다른 느낌을 만들고자 했다. 영국적 요소들을 1926년 대공황 직전의 미국으로 가져오면서 드러나는 문화적 차이, 도시 풍경의 차이, 사람들의 태도 차이 등을 부각했다. 거기에 ‘마술이 금지되는 바람에, 박해받던 마술사들이 모두 지하 세계로 숨어들어 갔다’는 설정까지 더해, ‘해리 포터’ 시리즈의 분위기와 확연히 차별화시켰다.”

-하지만 어떤 면에선 오늘날의 시대 분위기와 통하는 부분도 있다.
“결코 정치적 영화는 아니지만, 그 안에 아주 시의적절한 이슈를 다루는 것은 사실이다. 한 공동체가 다른 공동체를 두려워하고, 차별하고, 박해하는 일은 지금 이 세상에서도 매일같이 일어나는 일이다. 관객에게 특정 메시지를 강요하는 것을 그리 좋아하진 않지만, ‘차이를 두려워하지 않고 포용하는 자세의 필요성’이란 중요한 가치를 이 영화에 담았다.”

-아무래도 어린이 관객보다 성인 관객에게 잘 통할 영화인 듯하다.
“남녀노소 모두를 위한 영화다. 어둡고 무서운 요소가 있긴 하지만, 아이들도 충분히 즐길 만한 수준이다. 우리가 어릴 적 ‘죠스’(1975,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를 보며 짜릿함을 느꼈던 것처럼 말이다. 캐릭터들이 지닌 순수함, 마법으로 가득 찬 환상의 세계, 신비로운 동물들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에디 레드메인에 대해 평가한다면.
“강인함과 연약함이 아주 흥미로운 조합을 이루는 배우다. 목표도 뚜렷하고 투지도 넘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굉장히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사람이다. 바로 그 점이 레드메인을 매력적이고도 특별한 배우로 만들어 준다. 전형적 미남 스타일은 아니지만, 그의 연기엔 사랑스런 엉뚱함과 반짝이는 인간미가 있다. 뉴트와 통하는 면도 있다. 뉴트는 수줍음이 많고 사교적이지 못하지만, 거대한 용을 자유자재로 다룰 줄 아는 마법사다. 레드메인에게도 분명 그런 면이 있다.”

웨스트할리우드=LA중앙일보 이경민 기자 lee.rachel@koreadaily.com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