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줌, 소규모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 협약 체결

【서울=뉴시스】 한상연 기자 = 태양광 플랫폼 해줌을 운영하고 있는 이든스토리는 한국전력거래소와 나주 전력거래소 본사에서 소규모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해줌이 시범사업의 참여기관으로서 소규모 전력중개시장 개설과 중개사업 실증을 위해 한국전력거래소와 상호 협력하겠다는 것이 이번 협약의 주요 골자다.



이날 협약 체결로 해줌은 본격적으로 소규모전력중개사업 협약서 및 사업계획에 따라 시범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시범사업의 취지는 소규모전력중개시장 관련 제도 및 시스템, 사업모델 등에 대해 검토하고 안정적인 중개시장 운영 기반을 확보하는 것이다.



일단 소규모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을 통해 1메가와트(MW) 이하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해줌 등 중개사업자를 통해 전력을 모의로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중개사업자는 전력거래소에 다음날 시간대별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치를 제공하게 된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소규모전력중개시장은 전력거래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 중개사업자 모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다"라며 "해줌은 전력중개사업자에게 필요한 발전량 예측 및 전력거래시스템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소규모전력중개시장 시범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범사업자로 해줌을 비롯, KT, 벽산파워, 포스코에너지, 한화에너지, 탑솔라 등 6개 기업이 참여하며, 시범사업은 2017년 상반기 종료될 예정이다.



hhch1113@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