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444544’…4번 릴레이에 수험생 ‘멘붕’, 수능국어 짝수형 논란

17일 실시된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1교시 국어영역 짝수형 객관식 문항의 정답이 유독 4번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45문제 중 14개(31%) 문제의 정답이 4번이라는 점에서 논란 여지가 있어보인다.

이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1번 문항부터 4번 문항까지의 정답이 모두 4번, 5번의 답은 5번이지만 6~7번의 정답은 다시 4번이 반복된다. 정답만 나열할 경우 ‘4-4-4-4-5-4-4’가 된다. 7번까지 하나만 빼고 모두 4번이 정답이다.

4번 릴레이는 이후 15번 문제에서부터 다시 시작된다. 15~17번 문제에서 다시 4번이 반복되는 등 전체적으로 4번이 정답으로 많이 등장한다.

정답표를 본 네티즌들이 단 댓글에는 “ㄷㄷㄷ” “공포” 등 놀라움을 표시하는 반응이 많았다. 수험생들도 “정답이 맞는지 의심스러웠다” “정말 4번이 답이 되나 싶었다” 같은 글을 수능 종료 직후 올렸다.

네티즌 사이에서는 “수험생이 정답을 모르겠으면 한 번호로 찍는 경우도 많은데, 이 경우 4번으로 찍은 학생의 점수가 매우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올해 국어영역 문제는 지난해 수능보다 조금 어렵고, 올 6ㆍ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이종서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 소장은 “문학 이론과 작품을 연계한 지문 활용 등 6ㆍ9월 모의평가 출제 경향을 대부분 반영했다”며 “화법과 작문영역은 평이하게 출제된 반면 비문학인 독서영역과 문학영역이 어려웠다”고 분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