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학년도 수능 ‘등급컷’(커트라인) 입시업체별 비교 (17일 오후 9시 기준)

17일 치러진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난이도가 ‘불수능’으로 평가되면서 예상 등급컷은 낮게 형성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상담교사단의 조만기 판곡고 교사는 “최근 5~6년 간 수능 중 체감 난도가 가장 높다”고 평가했다.

입시업체들은 17일 오후 6시부터 이번 수능의 예상 등급컷을 매 시간 업데이트하며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오후 9시 기준으로 국어 1등급 컷은 입시업체별로 91~92점, 2등급 컷은 84~88점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수능 국어 A형 1등급은 96점, 2등급은 90점에서 갈렸었다. 국어 B형 1등급은 93점, 2등급은 88점이 기준점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올해 수능이 어려웠다는 점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수학 가형 1등급 컷은 92~93점, 2등급 컷은 85~88점으로 나타났다. 수학 나형 1등급과 2등급 컷은 각각 88~92점, 79~85점으로 집계된다. 영어 1등급 컷은 93~94점, 2등급 컷은 85~88점 분포를 보인다. 아직 수험생 표본이 많지 않아 입시업체별 예상 등급컷은 매 시간 변동될 것으로 보인다. 이투스교육평가연구소 이종서 소장은 “추정 등급컷은 매 시간 업데이트를 한다. 내일 오전 7시경이면 최종 예상 등급컷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