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새누리당 친박·비박 지도부 '세월호 선장' 같다"


 
홍준표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지사가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으로 내홍에 휩싸인 새누리당 지도부를 '세월호 선장'에 빗대어 비판했다.

홍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새누리당의 친박·비박 지도부들의 요즘 행태를 보면 세월호 선장과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침몰하는 배위에서 자신들만 살겠다고 몸부림 치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주장했다.

또 "넘어가는 배를 모두 힘을 합쳐 바로 세울 생각은 하지 않고 혼자 살기 위해 탈출하려는 시도하는 그 모습들은 바로 세월호 선장의 비열하고 비겁한 모습"이라며 "당 내외에서 덕망있는 분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모셔와 친박·비박이 모두 참여하는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어 결집된 힘으로 난국을 대처하라"고 말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