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조카 장시호 연세대 입학도 특혜?…고교 성적 꼴찌 맴돌아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특혜입학에 이어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37ㆍ개명 전 장유진)의 연세대 입학 과정도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서울시교육청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에게 제출한 장씨의 고등학교 성적 자료에 따르면 장씨의 고교 성적은 3년 내내 최하위였다.

1학년 1학기 장씨의 성적은 학급 정원 53명 중 52등이었다. 2학기에는 꼴찌였다. 전교 석차도 1학기에는 261명 중 260등, 2학기에도 262명 중 260등이었다.

장씨의 학생부에 기재된 체육대회 수상 기록은 대한승마협회와 학생승마연맹 등에서 주최한 국내 대회 뿐이었다.

1996년에는 4월 13일 전국승마대회 마장ㆍ마술 부문에서 1위를 비롯해 7개 대회에서 1~3위를 차지했다.

1997년에는 두 경기에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장씨가 고교를 졸업한 해인 1998년 2월에는 학교(현대고)로부터 특별상을 받았다.

장시호씨의 고등학교 성적. [자료=송기호 국민의당 의원]

장씨는 1998년도에 연세대에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했다.

당시 연세대의 특기생 전형에는 내신성적이 반영되지 않았다.

수능 성적 400점 만점 중 60점만 넘기면 지원할 수 있었다.

하지만 연세대에 입학한 체육특기생 중 개인종목으로는 1995년 이후 3년 만이었고, 승마 선수로선 1981년 이후 16년 만이어서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송기석 의원은 16일에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장씨 이전에 입학한 연세대 개인종목 특기생인 전이경 전 국가대표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므로 장씨와 경력 비교가 불가하다"며 "장씨의 연세대 입학 특혜 의혹을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필요할 경우 연세대를 상대로 조사하겠다고 답했다.

장시호씨의 고등학교 수상 기록. [자료=송기호 국민의당 의원]

장씨는 지난 해 6월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출범시켜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2년간 6억7000만원의 예산 지원을 이끌어냈다.

장씨가 비선 실세였던 이모 최순실씨를 등에 업고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을 통해 정부 예산을 받아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수사 중이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