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토마' 은퇴하나? LG 이병규, 빵집 가맹점 계약 맺어


프로야구 LG트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이병규(42)가 제과 사업에 나섰다. 어느덧 마흔줄에 들어선 이병규는 현재 LG구단과 은퇴 문제를 놓고 심각하게 고민 중에 있다.

17일 페이스북에는 이병규가 제과점 ‘지유가오카 브레드’ 가맹점 계약을 했다는 글과 함께 그가 빵을 들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은퇴를 염두해 둔 행보로 해석할 수 있는 부분이다.

LG와 이병규는 최근 시즌 종료 후 첫 만남을 가졌다. 양측은 서로의 의사를 확인하고 추후 다시 만남을 갖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양측이 내놓은 의견은 시중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양 측 모두 얼굴 붉히는 일 없이 차분하게 의견을 제시하며 문제 해결 방향을 찾는 분위기였다는 후문이다.

이병규가 출전한 마지막 1군 경기는 지난달 8일 두산 베어스와의 정규시즌 최종전이다. 올해 MVP로 뽑힌 더스틴 니퍼트의 공에 안타로 연결해냈다. 비록 니퍼트의 구위에 방망이가 밀렸지만 빼어난 '배트 콘트롤' 능력으로 외야 좌중간 빈 지역에 공을 떨어뜨렸다. 선수 본인은 올해 정당한 경쟁을 하지 못하고 기회를 얻지 못한 아쉬움에 현역 연장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병규는 빠른 발과 안타 제조 능력으로 전성기 시절 '적토마'라 불렸다. 1997년 LG트윈스에서 데뷔해 중간에 두 시즌 일본 주니치에서 활동한 것을 제외하곤 17시즌 통산타율 3할1푼1리(6571타수 2043안타), 161홈런, 972타점을 기록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