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김진태 "촛불은 바람 불면 다 꺼지게 돼있다"

 
친박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특별검사 추천권을 야당이 갖도록 한 특검법안 원안 수정을 요구하며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결국 바람이 불면 다 꺼지게 돼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오늘 법안이 통과된다고 하면 촛불에 밀려서 원칙에 어긋나는 법사위 오욕의 역사로 남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중앙포토]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중앙포토]

그는 "피해자의 손에 이끌려 나온 검사는 이미 공정할 수가 없다"며 "피의자가 검사를 선택할 수 없듯 고소인이나 피해자도 검사를 선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건 우리 근대 문명의 큰 원칙"이라며 "이걸 저버리자고 하는 건 문명 이전 사회로 되돌아가자는 것밖에 안 된다"며 "결론적으로 이렇게 처음부터 편파적인 특검은 그 결과를 보기도 전부터 편파적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