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홍원 전 총리 "대통령에 무한책임은 분풀이, 마녀사냥"

정홍원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

정홍원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의 초대 총리를 지낸 정홍원 전 국무총리가 17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진실 규명도 되기 전에 대통령에게 무한책임을 지라는 요구와 주장, 그 또한 결코 법 앞에 평등이 아니다. 일시적 분풀이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17일 언론에 '국민께 드리는 글' 배포
정 전 총리, 박근혜 정부 초대 총리 맡아

정 전 총리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정홍원 전 국무총리가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자신의 의견을 이렇게 밝히면서 “지금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진실 규명작업이 한창인데 실체와 증거보다는 추측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에 힘이 실리고 있다”며 “바로 이것이 우리가 금기시하는 마녀사냥이 아니고 무엇이겠나.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2년 동안 총리로 재직하면서 회의나 면담 등의 기회에 대통령을 많이 만났고 많은 대화를 나눴다. 저는 대통령이 오랫동안 공부를 많이 해서 너무 많이 알고 있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고도 했다. 또 “대통령이 너무 많이 알면 국정이 경직되기 쉽다는 걱정을 하기도 했다”며 “외부의 조력이 없이는 판단도 제대로 못하는 대통령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고 있는 일부의 주장을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현직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할 상황이고 하야와 탄핵이라는 말들이 쏟아지고 있다. 박근혜 정부 출범 4년 차에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지 모르겠다. 박근혜 정부의 초대 총리를 지낸 제가 갖는 참담함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지금까지 드러난 것은 대통령이 최순실과 가깝게 지냈고, 최순실이 국정에 개입해 사익을 도모했다는 정황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최순실이 저지른 불법ㆍ위법 행위에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있다면 책임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또 “이런 국면에서 입을 연다는 게 많은 사람으로부터 비난의 몰매를 맞을 수도 있겠지만 이러한 때 침묵하는 건 오히려 비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냉정을 되찾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해주기를 부탁한다”고 글을 맺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