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근한 주말·휴일…외출하기 적당해요

가을하늘 스케치. 한강시민공원 망원지구. 장진영 기자

가을하늘 스케치. 한강시민공원 망원지구. 장진영 기자

이번 주말과 휴일은 평년보다 기온이 5도 이상 높은 포근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18일 낮~19일 아침까지 전국에 비
남풍 불어 평년보다 5도 이상 높아

특히 주말인 19일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10도, 낮 최고기온이 16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8도 이상 높고, 낮기온도 평년보다 6도 이상 높은 셈이다.

기상청은 "금요일인 18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차차 흐려져 정오 무렵 제주도와 전남해안에서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되겠다"고 17일 밝혔다.

기상청은 또 "주말인 19일에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면서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고, 낮부터는 구름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18일 저녁부터 19일 아침 사이에는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돌픙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18~19일 지역별 예상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가 10~40㎜, 충청과 남부지방 5~20㎜, 서울·경기·강원 5㎜ 안팎이다.

휴일인 20일에는 전국이 구름 조금 끼는 맑은 날씨가 나타나겠고 기온도 높아 외출하기에 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아침 기온은 8도, 낮 기온은 13도로 예보돼 평년보다 5도 정도 높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이 통과하면서 남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들어와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다"며 "22일 낮부터 다시 북서쪽에서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추워지기 시작해 23일부터는 평년보다 기온이 더 낮아져 아침에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다"고 말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