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18대1 엘시티…미분양된 곳 분양받았다는 부산 유력인사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바로 앞인 해운대구 중1동에 건립 중인 엘시티 관광리조트 현장 모습. 101층 높이의 랜드마크 타워(레지던스 호텔)와 85층짜리 주거용 건물 2개 동 등이 들어서게 된다. [부산=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바로 앞인 해운대구 중1동에 건립 중인 엘시티 관광리조트 현장 모습. 101층 높이의 랜드마크 타워(레지던스 호텔)와 85층짜리 주거용 건물 2개 동 등이 들어서게 된다. [부산=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개발사업에 특혜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부산시와 부산은행 고위 관계자 등이 10억원이 넘는 고가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부산 지역 정치권과 건설·부동산 업계에선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광범위한 접대·로비와 함께 아파트 분양 과정에서도 몇몇 고위층 인사에게 특혜가 주어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엘시티 아파트 가격은 평수(58, 65, 75, 97평형)에 따라 최소 11억원~최대 67억원을 호가한다.

서병수 시장 측근 부시장급 간부
엘시티 시행사 사장 지내기도
전 은행장, 전 법원장도 포함돼
이영복과 친분, 대출 등 영향 의혹

16일 중앙일보 특별취재팀의 확인 결과 부산시 부시장급 인사 A씨, 부산은행장을 지낸 B씨, 부산지법원장 출신 C 변호사 등이 실제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지방선거 당시 서병수 부산시장 캠프에 참여한 서 시장 최측근이다. 민선 6기 출범준비위원회에서 분과 위원장을 맡았고 이후 부시장급 별정직에 임명됐다. 앞서 2008년부터 2013년까지는 엘시티 시행사에서 프로젝트 매니저와 사장으로 재직했다. A씨가 엘시티에 있을 당시 부산시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도록 사업부지 용도를 변경했고 60m였던 고도제한도 풀어줘 논란이 일었다.

서 시장 선거캠프 사정을 잘 아는 부산의 한 관계자는 “2014년 6월 지방선거 때도 A씨는 ‘엘시티 사장’ 직함을 갖고 캠프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엘시티로 가기 전에는 부산시 정책개발실장을 지냈다. 부산 현지에서는 “엘시티와 부산시에 번갈아 몸담은 A씨가 엘시티 특혜 의혹의 연결고리”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엘시티 사업에 참여했던 한 건설 업체 대표는 “부산시에 있다가 엘시티로 갔고, 다시 부시장급 중책을 맡아 부산시로 들어갔다. 그사이 엘시티에 특혜가 쏟아졌고 이후 전국 최고가 수준이라는 엘시티 아파트를 분양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정상적인 절차로 분양 신청을 했고, 처음엔 떨어졌다가 미분양된 곳을 분양받았다. 특혜분양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아파트를 분양받은 B씨도 엘시티 사업 특혜와 관련해 의혹을 받고 있다. B씨는 과거 부산은행장을 지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 1조4000억원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통해 엘시티의 자금조달 문제를 해결해 줬다. 이 과정에서 엘시티의 실질적 소유주인 이영복(66) 청안건설 회장과 가까운 B씨가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B씨는 “해운대에서 오랫동안 살았는데 동네에서 대규모 분양을 하니까 아내가 신청했다. 처음엔 작은 평수를 원했는데 떨어졌고, 나중에 큰 평수 한 채가 미분양된 곳이 있다고 부동산에서 연락이 와서 계약했다. 특혜분양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부산지법원장을 지낸 C 변호사도 엘시티 아파트 분양자 명단에 포함돼 있다. C 변호사는 이영복씨와 가까운 사이며, 이씨가 법조계 인맥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C 변호사는 “이씨와 친분이 있지만 누구를 소개해 준 적은 없다. 아파트 분양은 시행사 측에서 분양률이 저조할까 우려된다며 부산 지역 인사 수십 명에게 분양 예약을 제안했고, 2014년 5월 1억원을 낸 뒤 나중에 약속대로 분양받았다. 특혜가 아니라 부탁을 받고 분양을 신청한 거라 사실상 내가 도움을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관련 기사

하지만 이들의 해명에도 특혜 의혹은 여전히 풀리지 않고 있다. 엘시티 아파트는 지난해 10월 분양 당시 평균 경쟁률 17.8대 1을 기록했고 특정 세대는 최고 경쟁률이 68.5대 1이나 됐다. 이 때문에 A씨와 B씨 모두 미분양 아파트가 생긴 덕분에 우연히 분양받았다는 해명을 두고 현지에서는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인근 부동산 관계자는 “1, 2순위 당첨자들은 대부분 계약을 했다. 선호하는 라인이냐 아니냐에 따라 계약률이 달라 실제 분양받은 동호수가 어디인지 알면 미분양 물건이 있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와 B씨는 분양받은 세대의 위치나 계약 시점, 계약금 등에 대해선 답변을 거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정계·관계·재계 인사뿐 아니라 지역 언론사 고위 관계자의 이름도 언급되고 있다. 검찰이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